여주세종문화재단

명성황후생가

명성황후생가유적지를 소개합니다.

감고당

감고당 이미지
감고당

감고당은 조선 제19대 숙종의 왕비인 인현왕후가 친정을 위해 지은 건물로서 조선의 두 왕비가 기거했던 건물입니다. 희빈 장씨의 모함을 받아 폐위된 인현왕후가 복위될 때까지 약 5년여 동안 머물렀고, 명성황후가 8살의 나이로 여주에서 한양으로 올라간 후 1866년(고종3) 왕비로 책봉되기 전까지 살았던 의미 있는 건물입니다.

영조가 효성이 지극했던 인현왕후를 기려 1761년 “감고당”이란 편액을 하사한 후부터 감고당이라고 불리기 시작했다고 전해집니다. 본래 한성부 안국방 37번지(서울특별시 종로구 안국동)에 위치했으나 1966년 도봉구 쌍문동으로 옮겨졌고, 2004년 쌍문중·고교 신축계획에 따라 철거될 위기에 처했으나 2006년 명성황후생가 성역화사업을 추진하던 여주시가 명성황후의 고향인 여주로 이전 복원했습니다.

여러 차례 수리하고 이전하면서 감고당의 본래 모습이 변형됐지만 조선시대 중부지방 사대부 집안의 전형적인 건축구조 형태를 보여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