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사이트맵 명성황후생가 LANGUAGE

메뉴 열기, 닫기 여주세종문화재단 메인으로
알림마당
여주세종문화재단의 최근 소식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메인 알림마당 보도자료

알림마당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명성황후생가에서 선사하는 영화 선물! 8월 문화가 있는 날 “눈길”영화 상영하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9-07 조회 168
첨부 명성황후생가 문예관 8월 다양성 영화 상영 보도자료_20180823.hwp 첨부파일 열기 또는 다운로드(212.5 kB)
명성황후생가에서 선사하는 영화 선물!
8월 문화가 있는 날 “눈길”영화 상영하다.



❍ (재)여주세종문화재단에서는 경기도 다양성 영화 산업 육성을 위해 다양성 영화관으로 선정된 명성황후생가 문예관에서 8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다양성 영화 ‘눈길’을 상영한다.
 
❍ ‘눈길’영화는 2017년 개봉하여 김영옥, 김향기, 김새론 배우들의 출연으로 일제강점기 위안부를 소재로 하였다. 1944년 일제강점기 말, 가난하지만 씩씩한 ‘종분’과 부잣집 막내에 공부까지 잘하는 ‘영애’는 같은 마을에서 태어났지만 전혀 다른 운명을 타고났다. 똑똑하고 예쁜 영애를 동경하던 ‘종분’은 일본으로 떠나게 된 ‘영애’를 부러워하며 어머니에게 자신도 일본에 보내달라고 떼를 쓴다. 어느 날,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남동생과 단 둘이 집을 지키던 ‘종분’은 느닷없이 집으로 들이닥친 일본군들의 손에 이끌려 낯선 열차에 몸을 싣게 된다. 영문도 모른 채 끌려온 ‘종분’은 자신 또래 아이들이 가득한 열차 안에서 두려움에 떨고, 그때 마침 일본으로 유학간 줄 알았던 '영애'가 열차 칸 안으로 던져진다. 이제는 같은 운명이 되어버린 두 소녀 앞에는 지옥 같은 전쟁이 펼쳐지고, 반드시 집에 돌아갈 거라 다짐하는 ‘종분’을 비웃듯 ‘영애’는 끔찍한 현실을 끝내기 위해 위험한 결심을 하게 되는 내용으로 영화 이야기는 시작된다.
 
❍ (재)여주세종문화재단 조성문 상임이사는 “이번 영화를 통해 일제강점기 위안부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영화 상영이 될 것”이며, “여주시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하는데 많은 시민들과 관람객들이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개인정보처리방침 저작권정책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거부 찾아오시는 길